Tel : 070-8800-9434

  010-7292-0486
평일 10:00 ~ 17:00
  E-mail 문의
국민은행
201537-04-005396
예금주: 주식회사 나무
 
 
비밀번호 확인 닫기
DVD > 드라마.코믹.로맨스 > 청소년관람불가 > [DVD] 엠마와 부베의 사랑 (Sweet Emma, Dear Boebe)
DVD
[DVD] 엠마와 부베의 사랑 (Sweet Emma, Dear Boebe)
제조회사 : DVD TOP
판매가격 : 17,600원
적립금액 : 140원
수량 EA
 
배송조건 : (조건)
배송 지역: 국내, 해외 배송 가능
     
    
상품 상세 설명
 

 

[DVD] 엠마와 부베의 사랑 (Sweet Emma, Dear Boebe)

 
- 제4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 특별언급 수상!!
- 제5회 유럽영화상 유러피안 각본상 수상!!
- 사회주의 몰락과 함께 커다란 시대적 변화에 희생된 여인들의 비극적 삶!!
- ‘엠마와 부베’ 밑바닥 삶에서 발버둥치는 두 여성의 이야기!!
- <레들대령><메피스토>의 이스트반 자보! 절망과 좌절, 비극을 통해서 격동기에 몸부림치는 민중의 힘든 모습을 대변하다!!
- ‘이스트반 자보’만의 눈부신 슬픔의 미학!!

독재 치하에 억눌려왔던 두 여인의 삶의 의지와 성적인 욕구를 그린 작품으로, 91년 베를린 영화제 은 곰상, 92년 유럽 영화제 각본상 수상. 헝가리에서 재능을 인정받고 있는 이스트만 자보 감독이 기교보다 정직한 카메라 워크에 충실하고 있어 프랑스와 독일 등지에서 높은 흥행을 기록하였다.

 


감독 : 이스트반 자보
출연 : 조안나 테르 스티게, 보크소크 에니코, 안도레이 피터, 케레케스 에바
 
제품사양

 

더빙 : 헝가리어
자막 : 한국어, 영어
오디오 : DD 2.0
화면비율 : 풀스크린
지역코드 : All. NTSC
상영시간 : 82분
관람등급 : 청소년관람불가
 
 
줄거리

부다페스트의 어느 학교에서 러시아어를 가르치며 교원 숙소에서 한방을 쓰는 엠마와 부베는 둘도 없는 친구 사이다. 소련의 붕괴 후, 러시아어 교사들은 당국으로부터 영어를 배워서 학생들을 가르치라는 지시를 받는다. 한편 엠마는 유부남인 학교 교장 스테파닉스와 불륜을 맺고 그에게서 벗어나지 못하고 자유분방한 부베는 더 나은 삶을 꿈꾸며 산다. 부베와 다른 여교사들은 엠마를 데리고 시내의 카페에 가서 외부 남자들과 술을 마시기도 하지만 엠마는 그런 자리에 어울리지 않고 빠져 나간다. 자신을 피하면서 놓아주지 않으려는 스테파닉스와 현실의 외로움을 그에게 도피함으로써 잊으려는 엠마는 위태로운 관계를 계속해 나간다. 그러던 어느 날 숙소에 돌아온 엠마는 경찰로부터 부베가 매춘과 불법, 외화 및 마약 중개에 관련되어 체포됐다는 말을 듣는다. 경찰의 증인 심문과 스테파닉스의 추궁에 엠마는 더욱 절망한다. 두달 뒤, 숙소에 홀연히 나타난 부베는 건물 위에서 투신자살을 한다. 학교를 그만두고 거리에서 신문팔이로 전락한 엠마의 외침 소리가 더욱 애처로운데...
 
감독 정보

* 감 독 : 이스트반 자보 (Istvan Szabo)

<수상경력>
1985년 제38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상 '레들 대령'
1986년 영국아카데미시상식 최우수외국어영화상 '레들 대령'
1992년 제4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감독상 '엠마와 부베의 사랑'
1999년 유러피언 영화 시상식 각본가상
2002년 마르델 플라타 영화제 감독상 'Taking Sides'
2002년 플라이아노영화제 감독상 'Taking Sides'

이스트반 자보는 헝가리와 독일이 공동 제작한 <메피스토 Mephisto>(1981)로 삽시간에 세계영화계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메피스토>에 이어 <레들대령ColonelRedle>(1985), <하누센 Hanussen>(1988) 등 서구자본과 합작한 80년대의 자보 작품들은 다 평판이 좋았다. 60년대 중반부터 활동했고 70년대에 전성기를 맞이했으니 자보는 뒤늦게 국제적으로 알려진 편이었다. 그때까지 헝가리 영화의 대명사였던 미클로시 얀초 감독의 명성에 가려 빛을 보지 못했으나 자보는 꾸준히 헝가리 사람의 시선을 놓치지 않는 작품을 찍었다. 자보는 스탈린주의의 세례를 받고 자라나 57년 헝가리 민중봉기의 좌절을 지켜보고 그 뒤에는 또 스탈린주의를 버려야 했다. 이념의 격동기를 겪은 동구권 예술가의 혼란스런 현실관이 그의 영화 안에 녹아 있다. 이스트반 자보는 38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태어났다. 유대인이었던 자보는 나치의 인종청소를 피해 44년에서 45년까지 부다페스트의 한 다락방에서 숨어 지냈던 불행한 유년기를 보냈다. 선대부터 물리학으로 유명한 가문의 후손이었던 자보는 전쟁이 끝나자 물리학 교육을 받았지만 16살 때 학생연극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자보는 진로를 바꿨다. 연기를 하려 했으나 자질이 없다고 스스로 판단하고 이후 영화관에서 살다시피 했으며 부다페스트 연극영화 아카데미를 61년에 졸업했다. 자보 스스로 정의하는 자신의 초기영화는 '내 동년배 세대의 체험을 적은 일기'다. <아버지 Father>(1966)는 죽은 아버지에 대한 기억을 발랄한 영상으로 잡아냈고 <사랑에 관한 영화 A Film About Love>(1970)는 56년 헝가리 봉기를 다루고 있다. <25명의 소방관의 거리25 Firemen's Street>(1974)는 나찌 점령기의 기억을 표현했다. 60년대와 70년대 서보 영화는 차이가 있다. 처음에는 프랑스 누벨바그의 영향을 받는 파격적이고 실험적인 스타일이었으나 점차 드라마가 위주인 사실주의 영화로 방향을 바꾼 것. 그러나 자보 영화의 주제는 일관되게 '어떤 강력한 힘이 세상을 다스리는 세상에서 자기의 안전을 지키려는 개인의 갈등'을 다뤘다.<메피스토 Mephisto>(1981)는 그런 메시지를 전하는 자보 영화의 결정판이다. <메피스토>는 줄거리, 주제, 스타일와 클라우스 마리아 브란다우어가 맡은 주인공 회프겐의 연기 조화가 뛰어난 작품이었다. 토머스만의 아들 클라우스 만의 소설이 원작인 <메피스토>는 배우 헨드릭 회프겐의 성공과 몰락을 담았다. 회프겐은 원래 함부르크에서 민중극을 공연하던 배우였는데 명성이 높아지면서 도라 마틴이라는 배우의 도움을 받아 베를린으로 간다. 베를린에서 회프겐은 자기 연기를 숭배하는 선전부 장군(조셉 괴벨스를 모델로 한 인물)의 총애를 받는다.
회프겐의 출세가도에는 가속도가 붙고 마침내 국립극장의 예술감독 자리에 오른다. 동료들의 반대를 물리치고 베를린으로 왔던 회프겐은 전혀 딴 판인 사람으로 변한다. 유대인 친구를 배신하고, 나치에 반대해 망명한 그의 아내와 헤어지고, 무명시절부터 알고지내던 흑인 애인을 저버리면서도 자신을 비정치적인 사람으로 여긴다. 그리고는 <파우스트>의 메피스토 연기로 생애의 절정을 맞이한다. 장군이 '나의 메피스토'라고 말할 정도다. 회프겐은 자신은 배우니까 정치에는 관심 없는 장님이라고 스스로 속이면서 오직 앞만 보며 달렸다. 마지막 장면에서 자보 감독은 회프겐의 그런 위선을 비웃는다. 수상은 새로 지은 스타디움에 회프겐을 데려가 운동장 한가운데 세우고는 회프겐에게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회프겐은 눈을 뜨지 못하는데 장군의 웃음소리가 들린다. 회프겐은 혼잣말로 중얼거린다. "나한테 뭘 원하는 거야. 난 그저 연극배우일 뿐인데-." 이 장면은 특출한 조명효과로 충격을 준다. 스포트라이트의 강렬한 빛이 점점 화면을 밝게 비추다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환해졌을 때 끝 자막이 오른다.
자보는 회프겐의 타락한 자아를 암시하기 위해 영화 내내 역광 조명 효과를 썼다. 회프겐이 타락하는 만큼 빛의 강도도 세진다. 빈농의 아들로 태어나 황실사관학교를 졸업하고 황제에게 절대적인 충성을 바치다 스러져가는 레들 대령의 일대기를 담은 <레들 대령 Colonel Redle>(1985)에서도 레들의 내면을 비추는 장치로 조명이 효과적으로 쓰였다. <메치스토>, <레들 대령>과 히틀러 시대의 마술사 이야기를 담은 <하누센 Hanussen>(1988) 으로 이어지는 이른바 '중유럽 3부작'은 자보 경력의 정점이었다.
이후 자보는 파리에서 <탄호이저>를 지휘하러 온 동구권 오페라 지휘자의 갈등을 담은 <비너스 Meeting Venus>(1991), 90년대 헝가리의 비참한 상황을 보여준 <엠마와 부베의 사랑 Sweet Emma, DearBobe-Sketches, Nudes>(1992) 등을 만들었지만 큰 호응을 얻지는 못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예술가로 살아가는 것은 어떤 것일까를 묘사한 <비너스>는 자본에 포위당한 예술작업의 조건을 쓸쓸히 성찰하는 점에서 자보의 후기 영화를 요약하는 자전적 초상이기도 하다. 사회와 개인의 갈등을 보여줬던 자보 영화는 동구권 역사 속에서 망가져 가는 인간을 집요하게 탐구한 '중유럽 3부작'으로 전성기를 지났다. 그러나 자보의 영화는 잔인하리만치 사회 시스템에 좌절해 몰락하는 인간의 조건을 인상적으로 보여줬다. 역동적인 초, 중기작을 거쳐 후기작으로 오면서 볼 수 있는 자보 영화의 비관적인 정조는 그것 자체로 곧 쇠락한 동구권 영화 시스템에서 작업하는 예술가의 초상이며 시스템과 개인의 대립이라는 자보 영화의 주제를 스스로 요약하는 것이기도 하다

2004 빙 줄리아 (Being Julia)
2002 텐 미니츠 첼로 (Ten Minutes Older : The Cello)
2001 평결 (Taking Sides)
1999 선샤인 (Sunshine)
1992 엠마와 부베의 사랑 (Sweet Emma, Dear Boebe - Sketches, nudes)
1991 비너스 (Meeting Venus)
1988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테잎 (Hanussen)
1985 레들 대령 (Oberst Redl)
1984 스턴의 귀로 (Bali)
1981 메피스토 (Mephisto)
1980 파랑새 (Der Grune Vogel)
1973 25명의 소방관의 거리 (Tuzolto Utca 25)
1970 사랑에 관한 영화 (Szerelmesfilm) 1966 아버지 (Apa)
 
 
 
 
***DVD쇼핑몰"은 35,000원이상 무료배송됩니다.
롯데택배로 배송되며 제주도및 도서지역은 소정의배송비가 추가됩니다. 택배마감은 평일오후4시이며 3일이내 출고됩니다. 토,일,공휴일은 택배발송이 없습니다.

** DVD 자켓이미지는 제작사사정으로 달라질수 있습니다.

** 네이버페이로 결제시 해외배송은 불가하며 도서산간 추가배송비는 별도 청구됩니다.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청약철회 및 계약해제를 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 한 통상 7일 이내 청약철회나 계약해제를 할 수 있습니다. 다만, 배송받은 상품을 반환하는데 드는 비용은 소비자가 부담해야 합니다.
교환/반품은 7일이내 가능하며 제품수령후 3일이내에 전화주세요. (010-7292-0486)
제품불량시 배송비는 쇼핑몰에서 부담합니다만 제품이 이상이 없거나 다른제품으로 교환시 왕복배송비는 고객님 부담이십니다. (DVD제품인경우 컴퓨터나 다른 DVD플레이어에서도 확인해보신후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회수후 이상이 없는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 DVD 중고나 비디오테이프들은 원가이하 판매중으로 스크래치 및 케이스훼손이 약간 있을수 있으며 반품및교환은 불가합니다. 단, 불량인경우 제품회수는 하지않고 해당 제품금액을 적립해드립니다. 원가이하 저가상품으로 양해부탁드립니다.)

미성년자가 법정대리인의 동의 없이 구매계약을 체결한 경우, 미성년자와 법정대리인은 구매계약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상품 사용 후기
 
이름 :
내용 :
평점
 
 
 
 
상품 QN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상호 : 주식회사 나무 | 대표자(성명):나성숙 l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봉희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126-86-57186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2-경기광주-0495호
주소: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읍 부항길 100-40 | 전화 : 070-8800-9434, 010-7292-0486
Contact 메일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디브이디쇼핑몰 All rights reserved.